인천나눔의집 1층이 문화의 공간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지역주민들과 함께 행복을 만듭니다.

인천나눔의집에 놀러 오세요^^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인천나눔의집이 우리동네의
문화 오아시스가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Tag 공방
인천나눔의집에서
행복한 마을이 시작됩니다
아이들의 작은 손길과
지역 어른들이 함께 하는 시간
나눔경제를 통해
자원 순환과 대안 경제를 배웁니다
지역 주민들도 만나 인사하며
낯선공간이 모두의 공간으로
동네 사랑방으로 거듭납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인천나눔의집에서
행복한 우리마을이 시작됩니다
우리 마을로 놀러 오세요~~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인천나눔의집 얼굴이 새로와졌습니다.
여러 손길들이 더해져
조금씩 일들이 진행됩니다
다음주부터는 마을만들기 리모델링도 시작!
인천나눔의집이 이뻐집니다
기대해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인천나눔의집이
새로운 얼굴을 갖게 되었네요.
안중교회 공바우로 회장님의
수고와 봉헌으로
산뜻함을 더했습니다.
이제 이쁜 글씨로
이름을 만들어 다는 것으로
마을만들기 사업을 시작하려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세월호 4주기를 맞아

416가족극단의 연극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가

4월 7일 토요일 오후 2시와 5시에

인천학생교육문화회관 소공연장에서 열립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조금씩 변화되고 있는 우리나라,

더욱 아이들이 행복하고 안전한 나라가 되길 기도한다면

함께 하시죠, 누구나 환영합니다.


인천나눔의집도 함께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인천나눔의집 식구들은 4월 25일 고난주일을 맞아

강남역 삼성전자 사옥 앞

반올림 농성장에 다녀왔습니다.

 

오전 11시부터 각 나눔의집들과

대한성공회 교회들과 정의평화사제단,

그리고 개신교 단체들이 함께

연합감사성찬례를 드렸습니다.

 

2007년 부터 시작된 삼성과의 싸움은

11년째 이어지고 있고

그 사이 118명의 삼성직업병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우리는 하느님께서 우는 자들 곁에 계심을 믿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인천나눔의집은 매달 세째주 목요일에 독서토론을 갖습니다. 3월 독서토론 주제는 '현남오빠에게'라는 책이었지요.

 

책은 말 그대로 '페미니즘 소설'을 표방하는 내용 그대로 잘 나가는(?) 7명의 여성작가의 짧은 소설을 묶은 단편소설집입니다. 

 

남성인 저로써는 한걸음 떨어져 읽을 수 밖에 없었지만 가능한한 공감하고자 노력했는데 잘 됐는지는 모르겠네요.

 

책은 한국 사회 속에서 살아가는 여성의 일상들을 다룬 내용들 뿐만 아니라 느와르와 미스테리, SF까지 다양한 장르의 이야기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토론 가운데 첫번째 소설이자 책의 '현남오빠에게'에 대한 이야기가 가장 활발하게 진행되었는데요, 실무자들 대부분이 읽는 내내 많이 화가 났다고... 다행히 마지막 뻥 터지는 한마디에 그나마 화를 추스릴 수 있었노라고.

 

하지만 배려라는 이름으로 배제되고 종속화 되는 것에 많이 길들여져 있고 그걸 편하게 받아들인 여성 자신들도 반성해야 한다는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페미니즘 소설'이라고 해서 뭔가 다르고 쎌것만 같은 편견이 있었지만, 그냥 우리네 동생, 누나, 아내, 엄마 그리고 함께 살아가는 동료들에 관한 이야기였네요.

 

남성들도 꼭 한번 읽어보기를 추천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