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25일 수요일 성탄절

"기독교는 나약함을 거부하지 않는다. 연약함과 불완전함을, 제거해야 하는 악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오히려 '너희 중에 가장 작은 자를 섬기는 것이 바로 하느님을 섬기는 일'이라고 말한다. 그분은 오늘도 한결같이 굶주린 모습으로, 목마른 모습으로, 옥에 갇힌 모습으로, 가난한 나그네의 모습으로 우리를 찾는다고 하셨다."

 

"하느님을 체험하기 위한 무수한 종교 상품이 팔리는 시대다. 그런데 그거 어렵지 않다. 가장 낮고 연약한 그곳에 우리가 있으면 된다. 하느님의 사랑은 늘 더 낮은 곳으로 향하기 때문이다. 그 사랑이 더 아래로 아래로 흐르다가 결국 스스로 가장 여린 모습으로 이 땅에 태어난 날이 바로 오늘, 성탄절이다." - 연합 예배 설교 중 (수원나눔의집 정일용 사제)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년 12월 24일 화요일

하늘에는 영광, 땅에서는 평화

아기 예수의 탄생을 기뻐하기 위해

인천나눔의집, 인천나눔교회가 성탄절 이브 저녁에 모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년 12월 19일 목요일

좁은 공간에서 아웅다웅 보내다

근처 조금 더 넓고 깨끗한 공간으로 이전해

축복식을 가졌습니다.

 

처음 이사해 들어온 날,

아이들도 흥분해(?) 문이 부서지고

창틀의 고무들은 탈출(?) 했다고...ㅋ

 

인천나눔의집 실무자들과 교회식구들만 불러 조촐하게 하려 했는데

센터장님께서 당일 부모님들도 초청을 했네요.

 

기쁜 마음으로 찾아주신 어른들로

오래간만에 지역아동센터는 지역어른센터가 되었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