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6월 3일 (목)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10만 행동 기자회견 연대발언

지난 일요일은 교회력으로 성삼위일체주일이었습니다

스스로를 이단이 아닌 정통이라 고백하는 그리스도교는 모두 이 삼위일체교리를 믿습니다

삼위일체는 삼위가 하나라는 교리입니다

성부 성자 성령이 서로 다른 세 모습으로 드러나지만

결국 한 하느님이라는 내용이지요

교회는 지난 성삼위일체 주일, 이 어려운 교리를 가르치기 위해 요한복음 3장에 나오는

유대교의 정통 바리사이파였고

유대인들의 지도자였던 니고데모를 내 세웠습니다

사람들의 시선이 두려웠던 그는 한밤중에 예수님을 찾아옵니다 스스로가 종교, 정치 지도자였음에도 예수님께 배움을 청합니다

그때 예수님이 그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누구든지 새로 나지 아니하면 아무도 하느님의 나라를 볼 수 없습니다.”

니고데모는 앞서 말한대로 유대인이었고

그들은 자신들 유대인을 제외한 이방인들은 결코 하느님의 사람이 될 수 없다고 믿는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렇기에 이방인들은 사람취급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과 접촉하거나 밥이라도 같이 먹으면 부정해진다고 생각했던 사람들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들 유대인의 생각은 오늘날도 다르지 않습니다

우리는 얼마전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을 폭격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그들은 여전히 수천년 동안 대대로 그 땅에서 살아온 팔레스타인 주민들을 자신들과는 존재가 다르다는 이유로 쫓아 내며 함께 살 수 없노라 주장합니다

이처럼 혐오와 차별은 사람을 죽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이들에게 새로 태어나야 한다고 말했던 것입니다

새로 태어남은 엄마 뱃속으로 들어가

유대인은 다시 유대인으로

이방인도 차별받지 않는 유대인으로

새롭게 다시 태어나야 한다는 말이 아닙니다

누구나 하느님의 사람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다는 가르침입니다

예수님은 존재 사이에 어떠한 차별도 없음을 강조합니다

하느님의 사람이 되는데 어떠한 태생적 이유가 있을 수 없음을 강조한 것입니다

유대교가 수천년 동안 다르다고 갈라쳤던

존재의 차이를 무화시키고

그것들을 하나로 합치며 탄생한 종교가 바로 그리스도교인 것입니다

삼위일체 원리도

성부와 성자가 다르고

성부와 성령이 다르고

성자와 성령도 다르지만

그 서로의 다름이 하나됨을 방해하는 것이 아니라

깊은 사랑과 연대로 결국 하나가 된다는 가르침인 것입니다

그리스도교는 서로의 차이과 다름을 강조하거나 분리와 차별, 서로를 향한 혐오를 가르치는 종교가 아니라

오히려 나와 같지 않아도 나와 달라도

하나될 수 있다고 가르치는 종교입니다

원래 성경 역시 모든 사람은 하느님의 형상을 가지고 태어난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이런 종교의 이름으로, 예수를 앞세워

차별과 혐오를 부추기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의 헛된 주장에 동조하는 국회의원들도 있습니다

예수님은 단 한번도 핍박받던 당시 사회적 약자들을 향하여 정죄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들과 함께 먹고 마시며 함께 어울렸습니다

당시 유력하던 종교 정치 종교지도자들에게 손가락질을 당했으나 개념치 않았습니다

도리어 예수님은 이런 자신을 향해 손가락질하는 이들을 향해 다음과 같이 소리쳤습니다

"너희 같은 위선자들은 화를 입을 것이다. 너희는 겉은 그럴싸해 보이지만 그 속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썩은 것이 가득 차 있는 회칠한 무덤 같다.

너희도 겉으로는 옳은 사람처럼 보이지만 속은 위선과 불법으로 가득 차 있다." (마태 23:27-28)

극우 개신교인들은 교회와 예수의 이름으로 차별금지법을 반대하지 말고 회칠한 무덤에서 벗어나

진리와 정의, 사랑을 실천 할 수 있는 하느님의 나라로 나아 오십시요

더 이상 국회의원들도 이쁘게 치장한 썩은 무덤에서 그들과 함께 어울리지말고 삶과 생명이 꽃피는 부활과 미래로 나아 오십시오

독한 이들의 기세에 눌려 침묵할 수 밖에 없던 많은 그리도교 자매 형제들도 침묵을 깨고 의와 선함의 길로 나아 오십시요

차별금지법 10만 행동에 함께 동참합시다

부활의 하느님 나라에는 더이상 차별과 혐오가 발붙일 곳은 남아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년 5월 28일 (금)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년 5월 27일 (목)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