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1일 목요일

인천나눔의집 코로나 시대 공동체 문화활동

각자 집에서 음식시켜 먹으면서

지정된 영화보기

 

지난 송년회에 이은 두번째 비대면 문화활동

각자 받은 2만원으로 시켜 먹은 음식 인증

아구찜, 족발, 마라탕에 회까지... 맛나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10117 나해 연중2주일(요한 1,43-51)_예수님에게로의 초대.pdf
0.11MB

당시 유대인들이나 오늘날 많은 기독교인들까지도

하느님은 저 멀리 하늘 어딘가에 계시거나

최소한 거룩하게 지어진 성전, 교회 건물에 거하신다고 생각합니다.

아니요. 하느님은 어떤 건물, 장소가 아니라 우리 안에 계십니다.

 

하느님은 예수님이라는 값을 치르고(예수님을 죽음에 내어주고)

우리를 사셨습니다.

그리고 우리 안으로 들어오셨습니다.

우리는 하느님이 거하는 거룩한 성전이 된 것입니다.

그래서 나와 여러분들은 모두 하느님이 함께하시는 거룩한 사람들입니다.

 

여러분은 자기 몸으로 하느님의 영광을 드러내십시오.”(1고린 6:20)

우리가 하느님의 사람답게 거룩한 삶을 살아갈 때

우리가 거하고 만나는 모든 곳과 사람들 또한 거룩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와서 보라!”(요한 1:46)

그렇기에 우리가 누군가를 예수님 앞으로 초대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입니다.

그를, 또는 그녀를 거룩하게 만드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10117 연중2주일 가정기도예식문.pdf
0.56MB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