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6 토요일

인천나눔교회에서 모든 신자들이 함께 만든 의자에 이쁜 옷이 입혀졌다.

얼마전 푹신한 방석과 더불어 등받이도 완성 됨에 따라

좀 더 안락한 예배가 완성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수감사 봉헌금을 시장통(?)에서 받았다
인천나눔의집 나섬노인복지센터에서
보살펴드리는 표00 어머니
15살도 되기 전에 시집을 가셨다
가보니 남편은 정신지체장애인
말이 시집살이지 식모살이와 다름없었다고
울며 하루하루를 살았지만
친정으로 돌아갈 수도 없었다
집은 너무 가난했고
자신의 몸도 뇌성마비로 한다리와 한팔을
성히 쓰는 건 아니어서
어쨌든 먹고는 살아야 했기에...
시부모님이 모두 돌아가시고도
한 평생 아이같은 남편을 모시고 살았다
근데 얼마전 센터 실장님 전화
"신부님,
표00 할머니가 복숭아뼈 골절로 깁스를 했어요.
병원 가야하는데..."
사시는 곳이 시장통이고 가파른 계단이라
실장님과 요양보호사께서 어찌할바를 몰라 하셨다
병원 갈때마다 차까지 이송(?)해 드렸는데
오늘 아침 봉투 하나를 내미신다
두분다 장애인이고 수급자임을 알기에...
낡은 봉투가 참 두툼하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11.2 화요일

인천나눔의집 가을 화단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