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8일 토요일

토요일 이른 아침부터 1층 화수방(화려한 수다 공방)은 밥짓는 냄새로 가득합니다.

오늘 인천나눔의집 천개의 문화 오아시스 주제는 '막걸리 담기'

 

찹쌀로 지어진 꼬들밥, 그리고 잘 풀어진 누룩

이 둘이 사람의 손길을 만나

비벼지고 비벼지고 비벼지고

어느순간 뽀록뽀록 기포가 올라오며

향긋한 냄새가 나는 반죽이 됩니다.

 

그리고 각자 가지고 온 자신들의 술통에 반죽을 나누어 담고

"따뜻한 방에서 3일 동안 숙성하고,

잘 저어 하루 이틀 더 보내면 거를 수 있습니다.

그럼 맛난 수제 막걸리를 드실 수 있습니다.

이후에는 냉장고에 보관하세요."

벌써부터 취기가 오르는 것같은데 일주일을 어떻게 기다릴까요...ㅋ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년 9월 23일 월요일

인천나눔의집에서 운영하는 지역아동센터는 솔숲과 해와달입니다.

벌써 이곳을 둥지삼아 성장한 아이들이 청년이 되었답니다.

그 청년들이 매달 모여 함께 삶을 고민합니다.

그렇게 시작된 아지트가 바로 '동네BooK'카페

오늘은 동네Book 청년들과 해와달지역아동센터 아이들,

선 후배들이 함께 모여 장터를 열었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왜 이제야 열었냐며

준비 중일 때부터 나오셔서 이것저것 사 주시고

좋은 일에 쓰라며 후원도 팍팍 해 주시고

아이들도, 청년들도, 주민들도 모두 신나는 하루네요.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년 9월 22일 월요일

매번 목공은 자르고 붙이고.. 바빴는데

오늘은 좀 이색적인 작업이었습니다.

다름 아닌  '우드버닝'

각자 원하는 디자인을 선택하고

그것을 먹지에 대고 나무에 그려 넣습니다.

그리고 버닝펜을 이용하여 나무에 새겨 넣기.

그림을 다 그리고나면 사포질을 하고

벽걸이용 고리를 달면 완성!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7월 29일 월요일 저녁

동네BOOK카페 청년 회원들이

박준상 님(HDC자산운용)을 모시고

"돈과 친구되기 위하여"라는 제목을 가지고

인문학강좌를 진행했습니다.

박준상님의 공부와 취업, 돈을 벌어가는 분투기를 들으며

고개를 끄덕이기도 하고

취업과 돈관리를 위한 질문과 답을 나누며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7월 18일 목요일

동네BOOK카페가 날로 새로워지고 있네요

목공 강사로 활동하실 김동근 선생님께서

창가쪽 높은 테이블을 완성해 주셨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6월 28일 금요일

인천나눔의집 동네BOOK카페 정기 2차 모임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6월 16일 주일 오후 3시 항동교회에서 진행된

이웃과 함께 하는 찬양 제7회

'서부교무구 나눔찬양 축제'

 

서부교무구 아버지회는 나눔의집을 돕기위해 매년 찬양축제를 개최합니다.

다양한 참가진과 함께 작년부터는

인천나눔의집 솔숲과 해와달 지역아동센터도 참가합니다.

 

올해에는 솔숲에서 하모니카 연주를

해와달에서는 합창을 발표했답니다.

아이들도 준비하면서 즐거워하고

발표하며 뿌듯해 하는 시간입니다.

듣는 교회 사람들도 아이들의 발표가 대견한가 봅니다.

어느시간보다 큰 박수로 아이들의 공연에 즐거움을 표현해 줍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6월 21일 금요일부터 시작된 

인천나눔의집 1층 '동네BOOK카페' 꾸미기

각종 목재를 이용해

책장도 만들고 각종 집기와 책상도 만들었습니다.

김동근 선생님이 수고해 주셨고요

여러분들의 손길이 함께 했답니다.

물론 아직 끝나지 않았기에 '동네BOOK카페' 꾸미기는 계속됩니다.

쭈~욱~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6월 20일 목요일 저녁 7시

모든 일정을 끝내고 비밀이 철저히(?) 유지된 채

실무자들은 스타렉스에 실렸습니다.

서쪽으로 서쪽으로 차는 달렸고 긴 다리를 건너더니

영종도에 다다랐고, 더 더 서쪽으로 향해

을왕리 해수욕장에 이르렀습니다.

도착.

담당자 윤샘은 실무자들에게 맛난 해물요리(?)를 먹이곤

오늘의 주제를 설명해 주었습니다.

 

홀로 밤바다를 걷기.

조용히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며

밤바다의 낭만을 만끽하는 것이 이번달의 문화활동 주제였던겁니다.

그렇게 각자는 흩어졌고

혼자만의 밤바다를 누렸습니다.

 

주어진 시간이 끝나고 다시 모여 

짧은 시간이었지만 혼자만의 시간에 대한 감상을 나누었습니다.

다들 오래간만의 여유였다고...

 

좋다 밤 안개 가득한 밤바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 31일 금요일 저녁

인천나눔의집 공부방과 함께 성장한 청년들이 모였습니다.

오랜만에 만나서인지 서로의 확인하며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함께 보낸 기억을 떠 올렸습니다.

 

'동네BOOK카페'는 지역의 청소년과 청년, 지역 주민에게

인천나눔의집 1층을 개방하여

동아리 활동과 각종 모임을 지원합니다.

 

첫번째 모임은 공부방에서 성장한 청년들 모임이었습니다.

이제는 다 컸다고 선생님과 닭강정과 함께 맥주 한잔. 카~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