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나눔의집 30주년

쉽지 않은 길을 뚜벅뚜벅 걸어왔습니다.

선배들이 쌓아올리고 다져놓은 길로

후배들이 한 걸음을 더 했지요.

가난한 이들 곁에서

함께 살아가는 일...

어느덧 지나온 이 길에

잠시 휴식을 더합니다.

해외연수라는 이름의 쉼.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