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1일 금요일부터 시작된 

인천나눔의집 1층 '동네BOOK카페' 꾸미기

각종 목재를 이용해

책장도 만들고 각종 집기와 책상도 만들었습니다.

김동근 선생님이 수고해 주셨고요

여러분들의 손길이 함께 했답니다.

물론 아직 끝나지 않았기에 '동네BOOK카페' 꾸미기는 계속됩니다.

쭈~욱~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6월 20일 목요일 저녁 7시

모든 일정을 끝내고 비밀이 철저히(?) 유지된 채

실무자들은 스타렉스에 실렸습니다.

서쪽으로 서쪽으로 차는 달렸고 긴 다리를 건너더니

영종도에 다다랐고, 더 더 서쪽으로 향해

을왕리 해수욕장에 이르렀습니다.

도착.

담당자 윤샘은 실무자들에게 맛난 해물요리(?)를 먹이곤

오늘의 주제를 설명해 주었습니다.

 

홀로 밤바다를 걷기.

조용히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며

밤바다의 낭만을 만끽하는 것이 이번달의 문화활동 주제였던겁니다.

그렇게 각자는 흩어졌고

혼자만의 밤바다를 누렸습니다.

 

주어진 시간이 끝나고 다시 모여 

짧은 시간이었지만 혼자만의 시간에 대한 감상을 나누었습니다.

다들 오래간만의 여유였다고...

 

좋다 밤 안개 가득한 밤바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 31일 금요일 저녁

인천나눔의집 공부방과 함께 성장한 청년들이 모였습니다.

오랜만에 만나서인지 서로의 확인하며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함께 보낸 기억을 떠 올렸습니다.

 

'동네BOOK카페'는 지역의 청소년과 청년, 지역 주민에게

인천나눔의집 1층을 개방하여

동아리 활동과 각종 모임을 지원합니다.

 

첫번째 모임은 공부방에서 성장한 청년들 모임이었습니다.

이제는 다 컸다고 선생님과 닭강정과 함께 맥주 한잔. 카~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 19일 주일과 20일 월요일에 걸쳐

인천나눔교회 봄심방이 진행되었습니다.

올해에도 봄심방은 김디모데 사제 가정에서 

저녁기도와 애찬으로 이루어졌는데요,

함께 기도하고 저녁식사와 차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 5일 가정주일

가정주일 감사성찬례를 통해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을 함께 기념했습니다.

어린이들에게는 과봉으로,

어른들에게는 카네이션 화분으로

서로를 축복하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그리고 이어진 애찬, 바베큐

올해 처음으로 나눔의집 3층 8각정에 모여 고기를 구웠습니다.

 

맛나다~ 고기는 늘 옳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4월 26일 금요일 저녁

인천나눔의집 실무자들이 한달에 한번 갖는 문화활동

오늘은 다 함께 전문가 양향미 국장님(전 동구다문화가정지원센터) 의 인도로 푸드 테라피를 진행했습니다.

 

주어진 음식과 꽃, 식물, 여러가지 도구를 이용해

각자 살아오면서 가장 했복했던 '봄'을 표현하는 것이었습니다.

봄은 행복했습니다.

가족들과의 시간,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한 때를 이야기했습니다.

 

오랜만에 음식가지고 장난치는(?) 즐거운 시간이었네요^^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4월 21일 부활주일

인천나눔교회 가족은 모두 함께 대성당으로 향했습니다.

오늘은 청소년 견진축제가 있는 날입니다.

우리교회 청소년 오프리스카도 견진을 받았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4월 20일 토요일 밤 저녁 7시 30분

"주여 우리 입을 열어주소서"

"우리가 주님을 찬미하나이다."

저녁기도로 시작된 부활밤 예식은

새불 축복식으로 이어졌습니다.

빛으로 오신 예수님을 기억하며

새불을 축복하고 부활초를 밝힙니다.

"그리스도의 빛을 보라!"

새불로 밝혀진 부활초를 앞세우고 모두 성당으로 순행합니다.

그리고 이어진 부활밤감사성찬례

부활밤... 밤은 깊어지지만 어두움은 사라지고

부활의 빛이 온 세상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4월 12일 금요일 오후 7:30

솔숲과 해와달 지역아동센터 친구들이 함께

애관극장에 모였습니다.

동구지역 시민단체가 함께

416 세월호 5주기를 기억하기 위한 행사로

영화 '생일'을 단체 관람하기로 한겁니다.

어린 친구들에게는 조금 어려울 수 있었지만

고학년에게는 그리고 선생님들은 눈물을 훔쳐야 했네요.

오래 기억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4월 7일 주일

장모니카 어머니의 생일잔치

아이들이 만든 케이크로

"생일축하 합니다~ 생일축하합니다."

애찬으로 미역국을 나누었는데

오래간만에 남이 끌여주는 미역국을 먹었다고 좋아하셨답니다.

늘 건강하세요~~~

 

블로그 이미지

인천나눔의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